Home >> 산업
한국조선해양, 새해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 첫 수주
 

9천억 원 규모 선박 건조 계약, 2023년도 인도 예정

한국조선해양이 새해 첫 대규모 수주에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아시아 소재 선사와 1만 5천TEU급 LNG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 약 9천억 원 규모의 선박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사진)


이번 수주한 선박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4척,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2척씩 건조돼 2023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된다.


특히 1회 충전만으로 아시아와 유럽 항로를 왕복 운항할 수 있는 대형 LNG연료탱크를 탑재한 것이 특징이며 친환경 연료사용과 최적의 연료공급시스템을 통해 선박의 운영비용을 대폭 개선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총 50척의 LNG추진선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환경규제 강화로 친환경 선박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올해 시장 회복이 기대되는 컨테이너선을 비롯해 LNG선 등 고부가가치, 친환경 선박을 중심으로 수주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국조선해양은 2018년 7월과 지난해 9월 각각 세계 최초로 LNG추진 대형 유조선과 LNG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인도한 바 있다.

 
홍현정 기자
작성일자 : 2021-01-13(제344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