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산업
LS전선아시아, 2016년 이후 사상 최대 분기실적
 

전년 동기 대비 매출 60%, 영업익 1천484% 증가

LS전선아시아(대표 백인재)는 지난12일 올해 2분기 실적이 상장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베트남 내 1위 케이블 메이커 자리를 차지했다고 밝혔다.(사진)


이번 성과는 베트남 전력 인프라 시장, 신재생 에너지 시장의 성장에 따른 결과로 분석된다.


LS전선아시아에 따르면 2021년 2분기 매출은 2천153억 원, 영업이익은 87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60%, 영업이익은 1,484%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최대 실적을 달성했던 2020년 1분기 매출 1천 325억 원, 영업이익 73억 원 대비 매출이 62%, 영업이익 20% 증가했다.


LS전선아시아 관계자는 “베트남은 작년 하반기부터 내수경기가 회복돼 전력케이블 수요가 증가하기 시작했다"며 "올해 상반기는 베트남 신재생 에너지 시장 성장이 전력부문 수익성을 끌어 올렸다”고 평했다.


한편 LS전선아시아는 올해 초 싱가포르 시장에 6천500만 달러 규모 배전급 전력 케이블을 납품한다고 밝힌 바 있다.

 

 
홍현정 기자
작성일자 : 2021-07-13(제356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