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산업
대한전선, 1조 986억 원 상반기 매출로 실적 개선
 

기확보 수주 잔고 매출 촉진, 신규 수주 확대 영향

대한전선(대표이사 나형균)은 2022년 상반기 매출이 1조 986억 원, 영업이익 151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지난달 29일 공시했다.(사진) 

이번 상반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천59억 원에서 36%, 영업이익은 약 3억 원에서 4천469% 증가한 것으로 당기순손실은 전년도 164억 원에서 올해 70억 원으로 57% 이상 축소됐다. 

2분기 매출은 5천848억 원으로 전년 같은 시기 4천142억 원에서 41%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99억 원으로 전년도에 14억 원 적자에서 흑자 전환됐고 당기순손실은 107억 원으로 집계됐다.

대한전선은 기확보한 수주 잔고 매출 촉진과 신규 수주 확대에 따라 실적이 개선됐으며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해 해외 권역별 거점본부를 신설하고 지속적으로 고수익 제품 수주에 역량을 집중해 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2분기 영업이익은 1분기의 두 배가 확대되며 견조한 상승세를 보였고 지난 해 최대주주 변경과 관련해 일회적으로 발생한 비경상 비용이 올해에는 제거되면서 전년 대비 큰 폭 증가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국제 정세가 불안한 가운데 수주 확대 전략과 철저한 프로젝트 관리로 개선된 사업성과를 냈다”며 “앞으로도 높은 수주 잔고를 기반으로 매출을 촉진시키고 현지 밀착 경영을 통한 신규 수주 확대를 통해 실적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송관식 기자
작성일자 : 2022-08-02(제381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