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터뷰
한수원, 파키스탄 로어스팟가 수력사업 주민의견 수렴
 

사업 진행 관련 사회∙환경 영향 설명, 의견 반영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지난26일 파키스탄 코히스탄 지역에서 로어스팟가(Lower Spat Gah) 수력사업 개발을 위한 주민공청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

주민공청회는 파키스탄 전력 개발 절차 필수 과정으로 주정부 환경청장, 관할 시장, 지역 인사와 주민 등 약 3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정부 환경청 및 지역 행정부 감독 아래 진행됐다.
 
한수원은 공청회 개최에 앞서 15일간 현지 신문사에 영어와 우르두어로 공청회 날짜와 장소 등을 공고했고 사회환경영향평가 요약보고서 약 1천 부를 주민들에게 사전에 배부하는 등 다양한 주민 의견을 듣기 위해 노력했다.

총사업비 약 10억7천만 달러, 설비용량 470MW 규모 LSG 수력사업은 파키스탄에서 최초로 추진되는 민관협력 사업이다. 

한수원과 파키스탄 KP주 정부는 사업 추진을 위해 2018년 11월 사업개발 공동 추진 양해각서를 체결한 이후 한수원은 국내 기업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국내 기업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타당성 조사 등 LSG 사업개발을 진행해 왔다.

한수원 관계자는 “사회환경영향평가 보고서를 보완하고 주정부 환경청 승인을 받을 예정”이며 “이후 파키스탄 정부 절차에 따라 관련 인허가 및 계약 체결, 2025년 착공, 2030년 준공해 30년간 운영하며 발생하는 전력판매금액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확보할 것”이라고 전했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22-07-28(제381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