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신상품/신기술
대한전선, 신형 ‘초고압케이블 부속재’ 개발
 
원가 30% 절감, 부속재시장 경쟁력 강화
 
대한전선이 부속재 단독 사업화로 연간 1000억 원의 매출 달성을 추진하고 있다.

대한전선(회장 손관호)이 지난11일 기존 제품의 성능을 유지하면서도 원가를 30% 낮춘 ‘신형 초고압 지중케이블 부속재’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부속재는 케이블과 케이블을 연결하는 접속자재로 연간 시장규모가 9억불에 달한다.

또한 대한전선은 초고압 지중케이블용 부속재를 단독으로 구매하는 시장이 오는 2015년에는 약 5억불까지 성장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새로운 매출 포트폴리오 전략으로 신형 초고압 지중케이블 부속재 개발을 계기로 본격적인 영업활동을 시작한다.

특히 이번 신제품 개발로 기존 시장에서의 원가절감에 따른 경쟁력 강화는 물론 ‘초고압 지중케이블 부속재 단독 사업’으로 사업영역의 확장을 추진한다.

아울러 대한전선은 이번 접속재 개발로 전선업체와 케이블과 부속재를 별도로 구매하는 공사업체 등으로 영업이 확대돼 매출신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한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이번 신제품은 기존 제품의 고객 확대 개념”이라며 “기존 부속재 전문업체들과 비교해도 가격 및 성능 측면에서 시장경쟁력을 확보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전선은 오는 2015년까지 단독구매 시장에서 1억불의 매출을 예상하고 있다.

 
윤민호 기자
작성일자 : 2012-10-22(제146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