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eople
한전, 전력산업분야 주요 현안 전문가 의견 공유
 

제3차 전력경제포럼 개최, 전력산업 발전 도모

한전이 제3차 전력경제포럼을 통해 전력산업 발전 방안을 모색했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지난4일 김종갑 한전 사장, 김정인 전력경제포럼 회장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3차 전력경제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


전력경제포럼은 국가 전력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지난 2015년 2월부터 개최됐으며, 산·학·연 오피니언 리더 31명이 회원으로 참여해 분기별 정기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이날 강희찬 인천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한국의 미세먼지 발생요인 분석’에 대한 주제 발표를 통해 국내 미세먼지 발생요인, 영향력 분석 시 석탄발전, 경유차량 등의 요인 외 미세먼지의 확산효과에 의한 타 지역으로부터 영향력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재균 에너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유연성 강화를 위한 전력시장제도 개선 방안’이란 주제발표에서 유연성 확보를 위해 실시간 시장 및 가격입찰방식 도입 등 전력시장 제도개선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김종갑 사장은 "앞으로도 전력경제포럼은 정기적인 세미나 개최를 통해 주요 현안에 대한 전문가의 의견을 공유하겠다“며 ”국가 전력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다양한 방안을 논의·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3일부터 사흘간 전력스쿨에 참가한 대학원생 20여명은 전북 고창 전력시험센터, 영광 육상풍력 단지 등을 견학, 제3차 전력경제포럼에도 참석했다.

 
윤민호 기자
작성일자 : 2019-07-05(제308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