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eople
한수원-두산중, 풍력사업 공동개발 양해각서 체결
 

경북·강원지역 풍력발전단지 공동개발 우선 착수

한수원과 두산중공업이 풍력사업 공동개발에 힘을 모은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두산중공업과 지난4일 ‘풍력발전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사진)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강원도와 경상북도 지역에 총 설비용량 약 150㎿ 규모 풍력발전단지 공동개발을 우선적으로 착수하기로 했다.


한수원은 사업관리 주관과 REC구매 등의 업무를, 두산중공업은 인허가 취득, 기자재 구매 및 시공 업무를 수행한다.


한수원은 올해 상업운전 예정인 경북 청송 노래산 풍력 발전단지 외에 현재 사업개발 중인 경북 경주시 및 강원지역 영월 등을 포함한 동해안 풍력단지 벨트구성 전략 추진을 위한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


정재훈 사장은 “국산 풍력발전기 제작의 선두주자인 두산중공업이 풍력사업 공동개발 파트너로 함께 하게 돼 매우 고무적”이며 “오는 2030년까지 1.7GW 수준의 풍력설비 보유를 목표로 풍력사업을 더욱 확대하는 등 재생에너지 확산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은 영덕 및 안마도 등 해상풍력을 포함해 총 설비용량 약 1GW가 넘는 풍력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19-12-05(제317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