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eople
남부발전, 신정식 사장 발전소 현안점검 추진
 

하동발전본부 현장경영, 환경대책 마련 주문

남부발전이 안전하고 깨끗한 발전소를 만들기 위해 나섰다.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은 지난17일 신정식 사장이 현장 안전관리 및 미세먼지 대응현황 등을 점검하고 겨울철 안정적 전력공급 수행을 위해 하동발전본부 현장경영을 시행했다고 밝혔다.(사진)
이번 현장경영은 발전산업 안

전강화방안 적극 이행과 함께 안전관리 현안을 직접 점검하고 대책을 논하고자 마련됐다.


신정식 사장은 이날 현장을 방문해 석탄취급 현장 조명, 방호 울타리 등 안전설비 현황을 살핀 후 모든 작업 동선 조도 개선, 지속적인 작업환경측정 시행을 당부했다.


또한 현장에서 안정적 설비운영 및 안전관리에 노력하는 직원과 협력사 관계자 노고를 격려했으며 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임직원 모두가 책임의식을 가지고 사고 예방활동에 만전을 기할 것을 강조했다.


신정식 사장은 “우리도 안전 최우선 문화 정착이 필요하다”며 “비산 및 미세먼지 저감 등 친환경적 설비운영과 화재, 사망사고 같은 재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자율적인 현장 안전관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남부발전은 오는 2030년까지 하동본부 내 탈황·탈질설비, 전기집진기 등을 집중 보강, 하동본부 대기오염물질을 2015년 대비 73% 감축할 계획이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19-12-19(제318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