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eople
남동발전, 코로나19 피해 지원 성금 2억 기탁
 

대구·경북지역 집중 지원, 위생용품 전달

남동발전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지원 활동을 펼쳤다.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은 지난12일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복구를 위해 총 2억 원 상당의 성금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기탁한다고 밝혔다.(사진)


이번 성금은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각한 대구·경북지역에 집중적으로 지원되며 장애인·노인·저소득층 등 질병에 쉽게 노출될 수 있는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예방에 필요한 위생물품을 전달, 의료진들에게 방호복과 의료물품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월부터 남동발전은 본사 및 각 사업소에서 취약계층 마스크·손소독제 지원, 다중이용시설 방역 활동, 혈액수급위기 극복을 위한 헌혈캠페인, 지역상품권 기탁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등 다양한 지원 활동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남동발전은 코로나19로 계약이행이 지연될 경우 지체상금을 면제하고 계약금액 조정 요건 부합 시 조정이 가능하도록 해 협력사 부담을 경감시켰다


유향열 사장은 “이번 성금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나서고 있는 분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국가적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고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 완수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남동발전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약 3천130억 원을 상반기에 조기 집행할 계획이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20-03-13(제324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