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책
산업부, 화력발전 상한제약 10월 시범운영 내년 본격화
 

미세먼지 시·도지사 화력발전 출력 상한 80% 요청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는 환경부 및 석탄, 중유발전소가 소재한 7개 지자체, 전력거래소 등 관련기관과 ‘화력발전 상한제약 운영’에 대해 협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사진)


화력발전 상한제약은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 당시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에 따른 농도 저감을 목적으로 반영된 바 있고 대기환경보전법 및 전기사업법에 근거한다.


화력발전 상한제약 조치 발령은 전날 14시부터 당일 14시까지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고 다음날까지 미세먼지 농도가 50㎍/㎥으로 예상될 경우 적용한다.


석탄발전소 5개를 비롯한 유류발전소 2개 등을 보유한 지역이 해당되며 지역 시·도지사는 석탄발전 등에 대해 다음날 화력발전 출력 제한 요청이 가능하다.


시?도지사의 상한제약 요청에 따라 발전사는 사전에 전력거래소가 전력수급 및 계통 안정성, 미세먼지 저감 효과 등을 고려해 선정한 대상 발전기에 대해 상한제약을 시행하는 것이다.


또 전력수급 과정에서 안정적 예비전력 확보를 위해 예비력 1,000만kW를 상회하는 전력량에 대해 실시하게 되며 이상기온 등으로 인한 전력수요 예측 오차, 발전기 불시고장 등의 상황을 고려할 전망이다.


아울러 비용대비 효과를 고려해 지난해 미세먼지 배출실적이 0.1㎏/MW 이상인 화력발전소 42기를 대상으로 하며 향후 분기별 배출실적에 따라 상한제약 대상 발전기를 재선정해 발전사별 미세먼지 저감 노력을 유도할 계획이다.


발전소 운영에 따른 제한 수준은 환경설비 효율 및 발전기 고장 확률 등을 고려해 정격용량 대비 80%를 상한으로 제한하게 된다.


화력발전 상한제약 조치가 전국적으로 1회 발령되는 경우 미세먼지 8.6톤이 감축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정부는 하계수급기간인 오는 10월부터 관계부처 및 지자체, 발전사 등과 협의한 사항을 반영해 화력발전 상한제약을 시범운영하고 개선사항 등을 검토한 후 내년 이후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발전 부문의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10기 조기 폐기, 운영중인 석탄화력발전소 환경설비 개선 등의 설비조정을 실시해왔다.


아울러 노후 석탄발전 봄철 셧다운 조치와 같이 계절적 요인을 고려한 석탄발전량 감축을 집중 시행해 석탄발전의 미세먼지 배출량이 지속적 감소를 유도하고 있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18-07-04(제284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