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책
산업부, 에너지공기업 신산업 육성 R&D 체계 개편
 

사업화 성과창출 주력, 사외전문가 참여 투명성 제고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는 지난3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에서 ‘에너지공기업 연구개발 협의회’를 열고 공기업 연구개발 효율하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사진)


산업부에 따르면 이번 협의회는 에너지 연구개발의 중요한 부분으로 자리 잡은 에너지공기업 연구개발 체계를 개선하고 정부 정책과의 연계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현재 산업부 산하 17개 에너지공기업 연구개발 예산은 올해 총 1조 2,082억 원으로 산업부 에너지 연구개발 예산(7,719억 원)을 넘는 국가 에너지 연구개발의 중요 부분을 차지한다.


하지만 에너지공기업은 연구개발 결과물의 사업화를 통한 신산업 창출 및 산업생태계 육성 노력이 미흡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또 투명성이 부족하고 에너지공기업 협력 약화, 정부 역할분담과 민·관 협력도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산업부는 향후 연구개발을 통한 사업화 성과를 지속해서 관리하고 이를 공기업 경영평가에 반영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과제 심의·기획·선정 등 주요 결정을 하는 위원회의 최소 2인의 외부전문가 참여를 의무화 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능이 유사한 한국전력공사와 5개 발전공기업 연구개발을 통합 운영해 중복투자를 막고 협력연구를 활성화한다.


여기에 정부와 공기업의 연구개발 과제 기획일정도 동기화해 기획단계부터 중복과제를 걸러내고 협력과제는 발굴할 계획이다.


박원주 에너지자원실장은 “에너지 전환, 신산업 창출 등 정부 에너지정책 실현을 위해 공기업의 기술혁신 노력이 중요하다”면서 “이번 개선방안의 이행을 통해 신기술이 적기에 사업화돼 신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18-07-16(제284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