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책
산업부, 에너지 15개 유관기관 안전관리 우수사례 발굴·전파
 

대형 에너지시설 건설현장 등 고(高)위험시설 특별 안전점검 실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는, 지난 1월 19일 제2차관 주재로 진행된 ‘에너지 유관기관 안전상황 특별점검 회의(영상회의)’에 따른 후속조치를 시행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사진)
  
이번 회의는 산업부 2차관(주재), 수소경제정책관 등(유관기관) 한전 및 발전 6개사, 가스공사, 석유공사, 석탄공사, 전기안전공사, 가스안전공사, 에너지공단, 광해광업공단, 대한송유관공사 등 15개 기관이 참석했다.

금번 후속조치에서는 각 15개 기관별 에너지 생산·공급 등 소관 시설에 대한 ‘특별 안전점검’과 ‘안전관리 우수제도 공유·전파’ 등을 중점 추진한다.

또한 안전 최우선 경영의 공감대 형성 및 자율적 안전관리 문화 정착을 위해 고(高)위험시설에 대해 경영진이 직접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산업부는 기관별로 안전관리 모범·우수사례를 제출받아 선별·공유(30건)하고 각 기관에서는 기관별 특성에 맞추어 우수제도를 벤치마킹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우수정책 기관 이식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계절별(여름, 겨울철), 시기별(행락철) 취약시기에 대비해 에너지 시설에 대한 지속적인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한다”며 “안전강화를 위해 현장 중심의 안전기준 정비 등 안전관리 시스템 전반에 걸친 제도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므로, 유관기관들은 이식된 제도의 조속한 시행을 통해 안전 경영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업부는 이번 에너지 유관기관별 안전관리 우수사례 발굴·전파에 따라 기관별로 ‘안전관리 시스템 개선’은 물론, ‘자율적인 안전관리 문화’가 빠르게 정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관식 기자
작성일자 : 2022-05-19(제376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