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서부발전, 충청남도 에너지 산업 일자리창출 ‘앞장’
 

도내 에너지 중소·벤처기업 대상고용지원과 사업화 지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지난13일 충청남도 도청에서 충청남도, 한국중부발전, 한국동서발전과 ‘충남도 에너지 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사진)


서부발전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도내 화력발전소와 연계된 에너지 산업 육성의 필요성을 충청남도와 발전3사가 함께 인식하고 도내 에너지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고용지원과 사업화(창업)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충청남도와 서부발전 등 발전3사는 상생협력사업을 위해 올해부터 2022년까지 5년 동안 총 100억원을 출연해 도내 에너지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키로 했다.


업무협약에 따르면, 충청남도와 발전 3사는 △도내 에너지 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상생협력 사업 △도내 에너지 중소·벤처 기업에 대한 고용 및 사업화 지원 등을 상호 협력, 이행키로 했다.


세부적으로는 에너지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고용 지원으로 △에너지 관련 R&D 인력 채용에 대한 인건비 일부 지원 △에너지 기업 재직자 역량강화, 직업의식 고취를 통한 고용 안정화 △기업수요를 반영한 에너지 산업 선도형 인재 육성 △일과 가정 양립 및 균형을 통한 고용 질 향상 △일하고 싶은 기업을 만들기 위한 근무환경 개선 등의 프로그램을 시행할 방침이다.


사업화 지원으로는 △제품 신뢰성 및 경쟁력 확보를 위한 국내·외 공인 시험·인증 지원 △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한 기술지도 △제품의 경쟁력 강화, 디자인 개발을 통한 브랜드 향상 △전시 마케팅 및 해외시장 개척 지원을 통한 국내·외 시장 진출확대 △발전 3사 소재 지역기업 대상 홍보 및 마케팅 지원 등의 프로그램을 추진하게 된다.


양승조 도지사는 “충남의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는 데에는 중앙과 지방정부 차원의 대책과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고, 이제는 공기업과 대기업 등 민간 부문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필요하다”며 “이번 협약이 지역의 고용 여건을 개선, 지자체-공기업 간 ‘일자리 창출 협력 모델’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숙 사장도 “서부발전은 지역과 함께 성장하고 도민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기업이 되기 위해 충청남도, 지역기업과 함께 상생협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부발전은 이밖에도 올해 지역 내 농어촌 상생협력 사업을 위해 70억 원을 출연,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여 시행하고 있으며 태안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자금 유동성을 확보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출지원사업도 운영하고 있다.

 
윤민호 기자
작성일자 : 2018-09-18(제289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