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서부발전, 발달장애인 등의 좋은 일자리 창출
 

친환경 세차장 마련해 취약계층 자립기반 마련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이 발달장애인 및 자활근로대상자의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친환경 세차장을 마련하고, 사회적 가치 실현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서부발전 평택발전본부는 지난21일 평택시 포승읍에 위치한 서부발전 사원아파트 구내에서 사회적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친환경 세차장 개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사진)


이날 개소식에는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 평택시 정장선 시장, 평택시 등 지방의회 의원, 복지단체 관계자 및 장애인 가족 등 100여명이 참석해 친환경 세차장의 오픈을 축하하며 성공을 기원했다.


친환경 세차장은 발달장애인 및 자활근로대상자가 직원으로 고용되며, 서부발전, 평택시, 평택복지재단, 한국장애인부모회 평택시지부, 평택지역자활센터가 함께 지원하는 사업이다.


서부발전은 세차장 초기창업비용으로 세차시설구입비 등 5천만 원을 지원, 사원 아파트 내 세차장 및 사무실을 무상으로 지원했다.


김병숙 사장은 사업을 함께 준비해 온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면서, “친환경 세차사업의 성공적인 운영과 함께 발달장애인 및 자활근로대상자 직원들의 자립을 누구보다 힘차게 응원할 것”이라며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이번 세차사업을 통해 민.관.공기업이 하나가 되어 사회적 약자 배려와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상생협력’망을 구축하고 지역사회가 참여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부발전 평택발전본부는 2017년부터 구내매점 직원으로 발달장애인을 고용한 바 있으며,올해는 신평택복합화력 건설현장 매점에도 확대하는 등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사회적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윤민호 기자
작성일자 : 2018-09-28(제289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