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동서발전, 임금피크 전환 신입사원 60명 채용
 

블라인드 채용 강화 외부면접관 과반수 참여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지난4일 2018년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을 위해 지원서를 접수한다고 밝혔다.(사진)


동서발전에 따르면 모집인원은 내년도 임금피크 전환에 따른 신규 채용인원 등을 포함해 총 60명(사무 15, 발전 35, 화학 4, 토건 2, IT 4)이다.


이번 채용은 대졸수준 정규직 채용이며 전체 채용인원 중 10명은 취업지원대상자(국가유공자)로 선발해 사회형평적 채용에도 앞장선다.


또한 본사이전 지역인재 채용목표제를 도입해 채용인원의 21% 이상을 본사이전 지역인재로 채용할 계획이다.


선발절차는 △1차 필기전형 △2차 면접전형 순으로 진행되며 채용에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서발전은 블라인드 방식으로 채용을 진행함에 따라 서류전형 없이 최소 적격여부만 충족하면 전원 필기시험에 응시할 수 있게 하고 증명사진,   학교명, 학력, 가족사항 등의 불필요한 인적사항을 적는 기입란을 삭제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적극 동참 하고 다양한 계층의 인력 채용, 육성하는 등 청년 실업해소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면접도 블라인드로 시행하며 면접 복장에 따른 선입견을 배제하고 지원자들의 구직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유니폼을 제공한다. 또한 면접 시 외부 면접관이 과반수 참여하여 채용비리를 적극 예방할 계획이다.

 
윤민호 기자
작성일자 : 2018-10-11(제290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