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중부발전, 지역 시니어 일자리 창출 및 농가 소득 증대 ‘앞장’
 

토종 마늘 활용 가공사업 오픈 지역 어르신 일자리 56개 창출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지난25일 지역 어르신 일자리 창출 및 농산물 판로 확보의 일환으로 ‘희망 일자리 나눔터 5호점’인 ‘주신농산’을 오픈했다고 밝혔다.(사진)


고령화와 노년층의 경제적 빈곤이 지역의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는 가운데 중부발전은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협업을 통해 특화 일자리 창출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공모에서 선정된 ‘주신농산’에 공장 신축 및 생산설비 설치비용을 지원했다.


희망 일자리 나눔터 5호점인 ‘주신농산’은 토종 마늘을 구매해 가공·판매함으로써 지역 농가 소득 증대뿐만 아니라 지역 어르신 10여명을 채용하여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게 된다.


지난해에 문을 연 ‘서래야(3호점)’는 서해안 특산물 김을 활용 스틱김자반을 생산하여 중국에 7천만원 상당을 수출했으며 컵과일 제조업체인 ‘랑(4호점)’은 지역 로컬과일을 구매함으로써 농가의 소득 증대에도 기여했다.


김신형 기획관리본부장은 “이번 희망 일자리 나눔터 5호점은 경기 침체와 일자리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르신들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역과 상생하는 대표 에너지공기업으로서 지역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부발전은 ‘지역 시니어 일자리 창출사업’으로 현재까지 56명의 지역 어르신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9년 노인의 날 기념식’에서 노인일자리 창출 우수기업 대상(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20-03-25(제325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