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동서발전, 추석 맞아 중소 협력사에 대금 조기 지급
 

총 50억원 규모 명절 앞둔 중소기업의 재무 부담 완화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16일 추석을 앞두고 협력기업에 대금을 조기 지급하여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영난 해소와 명절 기간 자금부담 완화를 지원한다고 밝혔다.(사진)


이번 조기지급 대상은 오는 23일에서 29일 사이에 청구된 준공, 구매, 기성 대금으로, 약 50억 원 규모의 대금을 기존 지급일에서 2일 앞당겨 지급할 예정이다.


동서발전은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의 일환으로 명절 연휴가 시작되기 전에 협력기업의 대금을 조기 지급해오고 있다. 최근 5년간 추석 및 설 명절을 앞두고 총 469억 원 가량을 조기 지급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대금 조기 지급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사들의 재무 부담 완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서발전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 대책의 일환으로 지난 5월부터 ‘계약절차 완화 관련 세부 업무처리요령’에 따라 △공고기간 단축 △선금 및 대가지급 기한 단축 △코로나19에 따른 계약불이행 또는 납품지체 시 면책 등으로 협력기업의 부담을 낮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외에도 지난 4월 소비·투자 확대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하고 △착한 선결제, △화훼 선구매, △항공권 선지급, △업무용 차량 조기구매 등 연말까지 123억원을 지출하는 것을 목표로 경기 활성화에 힘을 보태고 있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20-09-16(제336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