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동서발전, 울산 지역 취약계층 권익 구제 나서
 

지역 사회복지관 협력, 소송비용 지원 노력

동서발전이 사회적 약자를 위한 권익 구제 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지난 3년간 총 21회에 걸쳐 울산 지역 취약계층 주민 100여명에게 무료 법률상담 기회를 제공, 총 1천700만 원의 소송비용을 지원했다고 지난17일 밝혔다.(사진)


동서발전은 2018년부터 울산 중구와 동구에 거주하는 저소득가정, 중장년 1인 가구 등 법적 문제를 안고 있는 지역주민에게 무료 법률상담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동서발전은 지난해 법적 분쟁을 겪는 취약계층 권익을 구제하기 위해 울산중구종합사회복지관, 울산화정종합사회복지관과 협약을 체결하고 소송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무료 법률상담과 소송비용 지원 사업을 통해 지역 취약계층 주민 권익 구제에 도움을 주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를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을 시행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해 12월 지원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소송비용 재원 2천800만 원을 추가로 출연했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21-03-18(제348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