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서부발전, 협력사 안전보건관리역량 고도화
 

인건비 지원·컨설팅 통해 취약점 293건 개선

한국서부발전(사장 박형덕)은 협력회사 안전보건관리체계를 고도화해 안전 역량을 크게 개선했다고 지난3일 밝혔다.(사진)

서부발전은 외부 전문기관과 협력해 24개 상주 협력회사 안전 취약점을 진단하고 개선을 유도한 결과 ‘WP-안전등급제’를 도입한 지난해 9월 이후 올 4월 말까지 293건 취약사례를 바로잡았다.

WP-안전등급제는 상주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안전의식과 현장 안전역량을 평가해 기업 안전등급을 5단계로 분류하고 이를 바탕으로 인센티브나 페널티를 주는 제도다.

서부발전은 협력회사 안전관리 능력을 키울 목적으로 약 2년을 거쳐 지난해 9월부터 이 제도를 시행 중이며 지난해 말 진행한 첫 평가 결과 16개 협력회사 안전관리가 ‘우수’ 또는 ‘양호’로 평가됐고 6개사는 ‘미흡’으로 나타났다. 

서부발전은 미흡으로 분류된 6개사에 안전관리자 인건비와 설계변경을 지원했고 1대 1 맞춤형 안전 컨설팅을 진행해 협력회사가 사업소장 주관의 안전관리활동을 강화하고 하도급 안전보건수준 평가를 시행하도록 하는 등 제도 실효성을 크게 높였다.

이외에도 서부발전은 WP-캐시백(WP-Cash Bag), 모바일 작업중지시스템, 서부-협력기업 무재해 포상 등 협력회사의 안전확보를 위한 여러 유인책을 마련해 운영 중이다. 

서부발전은 안전관리가 우수한 협력회사에 금전적 인센티브를 주는 제도로 협력회사와 2억 8천만 원을 출연해 포상금을 조성하고 이를 무재해 협력회사 근로자에게 차등 지급함으로써 안전활동 동기를 부여한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안전관리가 취약한 협력회사에게 전문기관 안전컨설팅을 꾸준히 받도록 하고 전문가를 매칭해 개선조치 방안을 상시 지원받도록 할 계획”이라며 “협력회사를 포함한 전사적 안전보건관리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22-05-04(제375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