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동서발전, 재활용 플라스틱 자원 수소생산 업무협약 체결
 

현대엔지니어링과 2026년 연간 2.4만톤 수소 생산 추진

한국동서발전(사장 김영문)은 지난3일 서울 종로구 현대엔지니어링(대표이사 홍현성) 본사에서 ‘재활용 플라스틱 자원화 수소생산 및 수소 활용 연계사업’ 업무협약을 현대엔지니어링과 체결했다고 밝혔다.(사진)

이번 협약에서 양사는 ▲재활용 플라스틱 자원화 수소 생산사업 ▲수소 활용 연료전지 발전사업 ▲수소 및 암모니아 활용 발전연료 사업 ▲풍력·지열·태양광·소형원자로 발전사업 활용 그린수소 생산사업 ▲해외 그린수소·암모니아 개발 및 터미널 구축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동서발전은 향후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을 확장해 현재 운영 중인 발전소 연료를 수소·암모니아 혼소에서 순차적으로 수소의 비율을 높여나가 수소 100%의 무탄소 전원으로 대체할 계획이다. 

김영문 사장은 “양사가 보유한 강점을 활용해 폐기물을 재순환해 친환경적 발전연료로 사용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미래 청정에너지원인 수소는 주로 해외에서 수입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재활용 플라스틱을 활용한 수소생산과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에 박차를 가해 국내 무탄소 발전연료의 점유율을 높이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23-03-08(제395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