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남동발전, ICT 기술 적용 스마트 발전소 안전 최우선 경영 실현
 

AI기반 지능형감시 실시간 데이터분석·알림 현장 안전수준 높여

한국남동발전(사장 김회천)은 최신 ICT기술을 적용한‘KOEN 스마트안전플랫폼’을 발전소 현장에 운영하며, 안전 최우선 경영 실현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사진) 

 
남동발전은 지난해 6월‘KOEN 스마트안전플랫폼’을 개발해 발전소 현장 건설 및 작업 현장에서 시범 적용했고, 지난 9월 최종 실증을 마친 후 영흥발전본부 현장에서 본격 활용하고 있다.    


스마트 안전플랫폼은 발전소 현장에서 발생하는 실시간 데이터를 수집해 추락, 화재, 질식 등 현장에서 발생 가능한 안전사고를 사전 예방 가능한 시스템이다.


발전소 현장의 데이터를 실시간 수집분석하여 고소작업자의 안전고리 체결여부, 밀폐개소 내 유해가스 농도 등 안전 현황을 화면에 표출함으로써 작업자의 안전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다.


또한 AI기반의 CCTV영상분석, 화재 알리미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적용해 동시 모니터링 개소를 영흥발전본부 기준, 15개소에서 400개소까지 확대해 현장의 상황전파 시간을 단축할 수 있어 비상상황 시 골든타임 확보 및 발전소 현장의 안전수준을 더욱 더 향상시켰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디지털전환 시대에 걸맞은 디지털 신기술을 적용한 안전 분야 컨텐츠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현장에 적용해 스마트발전소를 구축은 물론 발전현장의 안전수준을 비약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열린 2021 서울국제발명전시회(SIIF)에서 금상과 특별상을 수상하며 이 시스템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22-01-05(제호)


작성자 : 암호 :